일본의 앞날은 과거청산에 달려있다

최근 전 일본수상 하또야마가 기자회견에서 조선반도분렬에 큰 책임이 있는 일본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당국이 조선반도평화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훼방군노릇을 하고있는데 대하여 비판하면서 강제징용과 성노예문제 등에 대해서도 사죄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지난날 조선민족에게 커다란 불행과 고통을 들씌우고서도 그 책임을 회피하려고 모지름을 쓰며 대세의 흐름에 역행해나서고있는 일본당국에 주는 충고이다.

하또야마가 언급한바대로 일본은 조선반도분렬에 큰 책임이 있다.

과거에 일본은 관권과 군권을 발동하여 가장 파렴치하고 날강도적인 방법으로 우리의 국토를 병탄하고 우리 민족을 식민지노예로 만들었다. 일제는 중일전쟁도발후에만도 840만여명의 조선사람들을 유괴, 랍치, 강제련행하여 죽음의 전쟁판과 공사장들에 내몰았다. 100여만명의 조선사람들을 무참히 죽이였다. 일제에 의해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은 침략군의 변태적인 성욕을 충족시켜주는 성노예가 되여 비참한 생활을 강요당하였다. 우리의 말과 글 지어는 조선사람의 성과 이름까지 없애버리려고 미쳐날뛰였으며 우리 민족의 귀중한 문화재들을 마구 파괴하고 나라의 자연부원을 닥치는대로 략탈해갔다.

조선반도분렬의 연원은 바로 우리 나라에 대한 일본의 식민지지배에 있다. 이것은 일본사람들자체가 인정하는것이다.

언제인가 오까야마현민들은 집권자에게 요청서를 보내였다. 거기에는 조선반도분렬의 원인이 20세기 전반기 조선에 대한 일본의 식민지지배와 침략전쟁에 있다는 내용이 밝혀져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죄책감을 느낄 대신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계속 실시하면서 조선에 대한 분렬정책을 추구하는 나라들에 합세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은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나라의 통일을 한사코 가로막아나서고있다.

일본은 조선반도정세를 악화시켜 그것을 전쟁국가의 체모를 갖추기 위한 명분으로, 침략전쟁을 위한 구실로 삼으려 하고있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일이 저들의 뜻대로 되지 않자 평화분위기를 깨기 위해 여기저기를 싸다니면서 훼방을 놀고있다.

국제사회가 일본의 비렬함과 유치함에 침을 뱉고있다. 조선반도분렬의 책임을 느낄 대신 그것을 악용하여 너절한 목적을 달성해보려는 일본의 행태가 역겹기때문이다.

가관은 일본반동들이 철면피하게도 저들을 《피해자》로 묘사하면서 과거청산을 한사코 회피하려 하고있는것이다.

오늘날 과거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국제적인 흐름으로 되고있다.

지난날 인류에게 전쟁의 참화를 들씌웠던 여러 나라들이 전쟁범죄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조치를 취하였다. 얼마전에는 영국이 19세기에 에티오피아에서 략탈하였던 유물을 돌려주었다. 그러나 일본은 그와 상반되게 놀아대고있다.

전체 조선민족의 가슴속에는 아직까지도 일제에 의해 강요당한 불행과 고통의 뼈아픈 상처가 응어리져있다. 과거범죄를 부정하면서 사죄, 배상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교활하게 책동하고있는 일본에 대한 우리 인민의 증오심은 하늘에 닿고있다.

남의 눈에 눈물을 내면 제눈에는 피가 난다고 했다.

우리 인민은 일본으로부터 반드시 피의 대가를 받아내고야말것이다.

시간을 끌수록 죄는 더 커지게 되는 법이다.

주체108(2019)년 4월 17일 로동신문

김승걸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