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반도를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평화선언​

온 겨레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진행된 이번 북남수뇌분들의 평양상봉과 회담에서 채택발표된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은 그 공명정대성과 력사적의의로 하여 날이 감에 따라 북과 남, 해외의 우리 겨레의 적극적인 지지찬동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을 접하자마자 《<9월평양공동선언>은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동력을 살린 선언》, 《신뢰와 믿음의 선언》, 《조선반도평화를 활짝 열어제끼는 선언》이라고 격찬해마지 않던 남조선과 해외동포들은 그 리행을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고있다.

《9월평양공동선언》의 채택은 북남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을 이룩하는데서 획기적의의를 가지는 민족사적사변으로서 우리 겨레의 통일운동을 크게 고무추동하고있다.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의 정당성과 의의는 여러 측면에서 찾아볼수 있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9월평양공동선언》이 조선반도 전지역에서 전쟁위험과 적대관계를 근본적으로 종식시켜 이 땅을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평화선언이라는데 대하여 론하려고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제거하고 긴장을 완화하며 평화적환경을 마련하여야 합니다.》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에는 조선반도를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들을 취할데 대한 문제들이 다음과 같이 명기되여있다.

 

1. 북과 남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적대관계종식을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하였다.

① 북과 남은 이번 평양수뇌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리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고 성실히 리행하며 조선반도를 항구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조치들을 적극 취해나가기로 하였다.

② 북과 남은 북남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하여 군사분야합의서의 리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무력충돌방지를 위한 항시적인 련계와 협의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선언에서 천명된 조선반도 전지역에서 무력충돌위험과 전쟁의 공포를 완전히 들어내고 이 땅을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문제들은 당면하여 북남간의 군사적적대관계를 해소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담보하는데서 나서는 실천적인 문제들이다.

조선반도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적환경을 마련하자면 전쟁위험요소들을 말끔히 제거하는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서로 총부리를 겨눈 첨예한 상태가 지속되고 언제 어디서 무장충돌이 벌어질지 모르는 일시적인 정전상태가 존재하는속에서는 우리 겨레가 바라고 소망하는 평화와 안전이 영원히 깃들수 없다. 조선반도에 존재하고있는 전쟁위험을 없애지 않고서는 아무리 평화번영을 위한 여러가지 실천적조치들이 취해져도 그것이 실현불가능하다는것은 너무나도 명백하다. 그러므로 조선반도에서 평화적환경을 마련하자면 전쟁위험요소부터 제거해야 한다.

 

이번에 평양에서 제5차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이 진행되고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이 채택발표된것은 북남사이의 군사적긴장을 완전히 없애고 전쟁위험을 제거하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실현하는데서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은 특기할 사변이다.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것은 현시기 우리 겨레의 운명과 관련되는 사활적인 문제이다. 조선반도는 일시적인 정전상태에 있는 지역이며 그로 인한 불안정한 정세는 우리 겨레의 생존과 발전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되고있다.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면 그로 인한 불안정한 정세는 우리 민족의 생존과 발전을 위협하고 나중에는 신성한 조국강토에 전쟁의 참혹한 재난을 들씌우게 될것이다. 우리 겨레는 전쟁의 재난이 얼마나 참혹한가 하는것을 뼈저리게 체험하였다. 따라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민족의 운명과 직결되여있는 문제로 된다.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것은 또한 자주통일실현의 필수적전제이다. 나라의 통일을 이룩하기 위하여서는 조선반도에서 긴장상태가 완화되고 평화로운 분위기가 조성되여야 한다.

그러나 북남사이에 군사적대결이 지속되고 조선반도에 전쟁위험이 있는 한에서는 북과 남이 오해와 불신을 풀수 없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이룩할수도 없으며 협력과 교류도 순조롭게 진행될수 없다.

이처럼 조국통일을 실현하기 위하여서는 평화로운 분위기가 조성되여야 하며 그러자면 북남사이의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제거하여야 한다.

온 겨레가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을 그처럼 열렬히 지지찬동해나서는것은 북남수뇌분들이 바로 자주통일위업의 필수적전제로 되는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적대관계종식을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합의하고 온 세상에 그것을 선언하였기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의 채택발표는 북남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을 이룩하는데서 획기적의의를 가지는 민족사적사변으로 되는것이다.  

 

하기에 《9월평양공동선언》이 채택발표되자 남조선의 보도매체들은 《예상외의 공동선언발표로 가슴이 벅차다.》, 《북남사이의 군사적대결의 종식을 알리는 시발점》으로 평하면서 격동된 민심의 목소리들을 널리 보도하고있으며 세계언론들은 《북남지도자들이 모든 전쟁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함으로써 조선반도에 전쟁이 없는 시대가 도래하게 되였다.》, 《9월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로 채택된 군사분야합의서채택은 종전선언에 도달할 정도의 합의이다.》라고 적극 지지찬동해나섰던것이다.

 

이처럼 《9월평양공동선언》은 조선반도에서 무력충돌위험과 전쟁의 공포를 완전히 들어내고 이 땅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평화선언이다.

북과 남이 다같이 나라의 통일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해결하려는 투철한 관점과 립장, 든든한 배짱과 자신심을 가지고 《9월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관철해나갈 때 조선반도를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수 있다.

온 겨레는 《9월평양공동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우리 민족끼리 이 땅에 전쟁이 없는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려나가야 할것이다.

박철만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