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의 선언​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타신 승용차는 세차게 휘몰아치는 눈보라를 맞받아 백두산기슭 무봉마을에 건설된 청년발전소를 거쳐 삼지연읍으로 가던 도중 백두산갈림길 10여리를 앞두고 문득 멎어섰다.

차에서 내리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백두산갈림길까지 걸어가자고 하시였다.

《예?! 걸어가신단 말입니까, 이 눈보라속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백두산의 눈길을 헤치며 걸어보아야 조선혁명이 어떤 혈로를 헤쳐왔는가를 알수 있고 우리 수령님께서 백두산에서 얼마나 고생하시면서 조국해방을 이룩하시였는가를 알수 있다고 하시며 일군들에게 모두 자신을 따라오라고 이르시고는 힘있게 걸음을 내짚으시였다.

그이의 뒤를 따르며 일군들은 저 눈보라에 백두산장군의 담대무쌍한 기상과 령장의 의지가 비껴있음을 온몸으로 절감하였다.

마침내 백두산과 삼지연쪽으로 갈라지는 간삼봉부근의 갈림길에 이르렀다.

그이께서는 천고의 밀림, 백설광야를 배경으로 거연히 서시여 우리는 어버이수령님께서 백두의 혹한속에서 풍찬로숙하시며 찾아주신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를 끝까지 고수해야 한다, 그러자면 백두의 혁명정신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순결하게 이어나가야 한다고 하시였다.

백두의 눈보라속에서 주체의 신념을 더욱 굳히신 이날이 바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온 사회의 김일성주의화강령을 선포하신 뜻깊은 날로부터 스물다섯해가 되는 주체88(1999)년 2월 19일이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