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새벽의 호수가에서 ​

주체61(1972)년 7월 어느날, 동녘하늘이 밝아오려면 퍼그나 시간이 흘러야 하는 칠칠야밤이였다.

한 일군이 잠든 방안의 전화기에서는 《따르릉?》하고 전화종소리가 요란스럽게 울리였다.

(때이른 이 새벽에 무슨 전화일가?)

이런 생각을 하며 급히 일어난 그 일군은 송수화기를 든채 굳어지고말았다.

송수화기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친근한 음성이 우렁우렁 울려나왔던것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새벽에 깨워 안됐다고 하시며 급히 자신께로 오라고 이르시였다.

이 시기 어버이장군님께서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의 조국통일3대원칙을 관철하여 조국통일의 려명을 안아오시려고 순간의 휴식도 없이 바쁜 시간을 보내고계시였던것이다.

어느덧 그이께서 계시는 건물앞에 이른 일군은 차에서 내리는 순간 심장이 세차게 고동치는것을 느꼈다.

동터오는 려명속에 위대한 장군님의 거룩한 모습이 한눈에 안겨왔던것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정중히 인사를 올리는 그 일군에게 먼길에 오느라고 수고했다고, 이렇게 새벽에 불러서 안됐다고 말씀하시면서 반갑게 맞아주시다.

그러시고는 아침공기가 아주 몸에 좋으니 함께 걸으면서 이야기를 나누자고 하시면서 싱그러운 솔향기가 풍겨오는 호수가의 숲속길로 발걸음을 옮기시였다.

일군도 그이의 뒤를 조용히 따랐다.

젖빛안개에 휩싸인 호수는 아직 잠에서 깨지 않은듯 잔잔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명주필같은 안개발이 피여오르는 호수가를 가리키시며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이 호수도 위대한 수령님께서 마련하여주신것입니다, 해방전에는 지도에도 없던 호수입니다, 수령님을 떠나서는 오늘의 사회주의조국도, 우리 인민의 행복한 생활도, 휘황한 미래도 생각할수 없습니다라고 교시하시였다.

그이의 교시는 일군의 가슴을 세차게 두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계속하시여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의 3대원칙은 우리 나라에서 통일문제를 순조롭게 풀수 있는 유일하게 정당한 조국통일강령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국통일의 3대원칙을 제시하시지 않았더라면 공동성명도 나올수 없었을것이다, 조국통일의 3대원칙에 합의함으로써 우리는 남대화전반에서 의거해야 할 확고한 기초를 가지게 되였으며 나라의 통일을 앞당기는 길에서 력사적인 리정표를 마련하였다, 이것은 외세의존에 대한 자주로선의 승리이며 민족의 반목을 지향하는 대결로선에 대한 민족대단결로선의 승리 다시말하여 매국배족적인 영구분렬로선에 대한 애국애족적인 자주통일로선의 승리이라고 힘주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교시는 중단됨이 없이 이어졌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내놓으신 조국통일3대원칙은 우리가 통일문제해결에서 언제나 튼튼히 틀어쥐고 나아가야 할 근본초석이다. 이것은 우리 시대 발전의 추이와 온 민족의 념원을 집대성한것이기때문에 여기에서는 한걸음도 양보가 있을수 없다. 우리는 이 원칙을 가지고 통일의 길을 넓혀나가야 한다.…

일군은 우리 겨레의 통일념원을 하루빨리 실현하실 불타는 열정을 안으시고 사색속에서 새날을 맞으시는 그이를 경모의 정에 넘쳐 우러르고 또 우러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