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범 도

홍범도(1868-1943.10.25)는 반일의병장, 독립군 지휘관이다.

평양의 가난한 농민의 가정에서 출생하였다. 일찌기 부모를 여의고 머슴살이를 하다가 평양감영군에 뽑히웠다. 1887년 군대복무를 거부하고 이곳을 뛰쳐나와 황해도 수안제지공장에서 로동을 하였다. 그후 이곳을 떠나 삼수군에서 농사를 하다가 김형권군(당시 풍산군)에서 포수생활을 하였다. 풍산, 갑산일대에서 포수들의 조직인 포연대의 대장으로서 포수들속에 반일사상을 고취하는 한편 포수들의 리익을 옹호하여 적극 투쟁하였다.

그는 일제의 조선강점을 반대하여 1907년 11월 초에 반일투쟁에 떨쳐나선 포수들로 의병대를 조직하고 김형권군(당시 풍산군), 갑산, 삼수 등 유리한 산악지대에 의거하여 군사활동을 적극적으로 벌려나갔다.

홍범도의병대는 파발리전투, 후치령전투, 삼수성전투, 갑산전투를 비롯한 수많은 전투들을 벌려 일제침략자들을 공포에 떨게 하였다. 그는 전투들마다에서 일제침략자들과 그 주구들을 무자비하게 처단하고 적통치기구들을 파괴하였으며 인민들의 생명재산을 보호하였다.

그후 일제의 《토벌》이 심해지자 1910년 가을에 의병대의 일부 성원들을 이끌고 간도지방에 들어갔으며 다시 로씨야의 원동지방으로 가서 새로운 투쟁을 준비하였다. 주체8(1919)년 간도지방에 도로 나온 그는 《조선독립군》을 조직한 다음 독립군활동을 벌려나갔다.

홍범도가 거느린 《조선독립군》은 주체8(1919)년 여름부터 간도의 연길, 왕청 등지에 지점을 정하고 활동하면서 이해 8월에는 국내에 진출하여 혜산, 갑산 등지의 일제침략군병영을 습격하였으며 이 일대의 일제식민지통치에 적지 않은 타격을 주었다. 뒤이어 10월에는 강계와 만포, 자성 등지의 적들을 기습하여 일제침략자들을 수많이 살상하였다.

그는 주체9(1920)년 6월 봉오골전투와 같은해 10월 청산리전투에 참가하여 일제침략자들에게 커다란 타격을 주고 당시의 쏘만국경일대에서 독립군활동을 계속하였다. 그후 독립군부대들의 통합을 위하여 힘쓰는 한편 반일무장활동을 확대하기 위하여 부대를 이끌고 이르꾸쯔크로 이동하였으며 그 일대에서 쏘련에 대한 제국주의렬강들의 무력간섭이 종식될 때까지 붉은군대와 함께 일제침략군과 백파군을 반대하여 견결히 투쟁하였다.

홍범도는 주체10(1921)년 11월부터 주체11(1922)년 2월까지의 사이에 독립군대표로 모스크바에 가서 레닌을 만났다.

로씨야 원동지방에 대한 제국주의자들의 무력간섭이 끝장나자 홍범도는 독립군운동을 포기하고 농업에 종사하다가 주체26(1937)년 가을 중앙아시아로 이주하여 그곳에서 말년을 보내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