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복(1758-?)​

조선봉건왕조시기 화가.

자는 립부, 호는 혜원이다. 18세기 후반기 우리 나라 사실주의풍속화를 대표하는 화가이다.

도화서 화원인 신한평의 아들로 태여나 그의 뒤를 이어 화원이 되였으며 첨사의 벼슬을 지냈다. 그에 대한 기록은 별로 남아있는것이 없다. 현재 전해오는 신윤복의 작품들가운데서 우수한것은 《주막》, 《배놀이》, 《봄나들이》, 《가야금타기》, 《칼춤》, 《미인도》, 《소나무와 매》, 《뒤뜰》 등이다. 《주막》은 예리한 관찰과 정확한 소묘에 기초하여 오고가는 길손들이 드나들던 주막집의 정경을 부감형식의 구도, 간결한 선과 담박한 색채로 매우 실감있게 보여준 그림이다. 단정하게 차려입고 가마가 가지런히 걸려있는 부뚜막가에 얌전하게 앉아서 길손들에게 술을 담아주고있는 녀주인, 어수룩한 차림새와 몸가짐을 하고 시중을 들면서 길손들을 바라보는 사내, 성격과 신분, 차림새가 각이한 길손들 등 인물들의 모습을 통하여 당시의 세태풍속을 정확히 보여주고있다.

이 작품에서도 화가는 무한한 동정심을 가지고 천민들을 화폭의 중심에 주인공으로 등장시키고있다. 《미인도》에서 화가는 민족적향취가 강하게 풍겨오는 애젊은 녀인의 립상을 자연스러운 자세로 훌륭히 묘사함으로써 인물화분야에서 초상적인 성격을 띤 주제령역을 새롭게 개척하였다. 이와 함께 신윤복은 《배놀이》를 비롯한 작품들에서 봉건시대 량반들의 안일하고 부화한 생활리면도 드러내 보여주고있다. 그는 인물풍속화에서뿐아니라 산수령모도에서도 뛰여난 재능을 보여주었다. 신윤복은 현실에서 창작의 원천을 찾고 그 누구도 착상하지 못하였던 새로운 주제령역을 개척하였으며 모순에 찬 봉건사회를 예리하게 해부함으로써 조선회화사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