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작 료​

토지를 빌려 부치게 한 지주가 소작농민에게서 받아내는 수확물을 말한다.

소작료는 지주와 소작농민사이의 계급적대립과 모순을 반영하며 소작인이 지대의 명목으로 지주에게 수탈당하는 생산물이다. 소작료에서 가장 첨예한 문제는 그 비률이다. 소작료비률은 소작계약에서 규정된다. 수확고에 관계없이 그 비률을 규정하는것을 정조법(도지), 마당질까지 한 수확량에 따라 비률을 정하는것을 타조법, 작황을 판정하고 비률을 정하는것을 집조법이라고 한다. 이 여러가지 형태들은 마치 소작료비률을 공정하게 하는것 같으나 실지에 있어서 그것들은 지주들이 더 많은 소작료를 수탈하기 위한것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소작료수탈에 의하여 농민들은 경제생활에서의 자주성을 빼앗기며 비참한 생활처지에 빠진다.

지주들에 의한 소작료수탈은 토지의 경작권을 빌려주었다는 그 경제적관계에 기초하여 실현되며 여기에 봉건적신분제도의 인격적주종관계가 결합된다. 봉건사회에서 지주는 량반의 신분으로 소작농민을 인격적으로 지배함으로써 그에게 소작료뿐아니라 여러가지 세금과 공물, 부역 등을 강요한다. 소작료는 토지리용권에서 생긴다는점에서 소득에 기초한 전세와 기타 공물과 구별됨에도 불구하고 지주들은 자기 토지의 전세는 물론 부담을 소작농민에게 들씌운다. 조선을 강점한 일제침략자들은 우리 나라 농촌에서 봉건적소작제도를 유지강화하였으며 류례없는 높은 비률의 소작료를 수탈하였다. 그것은 지어 90%에 달하였다. 일제와 지주들이 강요하는 높은 비률의 소작료는 농민들의 처지를 극도로 령락시켰으며 그들로 하여금 일제와 지주를 반대하는 투쟁에 더욱더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수 없게 하였다.

해방후 우리 나라에서 토지개혁이 실시됨으로써 소작제도의 철페와 함께 소작료도 없어졌으며 그 예속에서 농민들이 완전히 해방되였다. 외세가 강점하고있는 남조선의 농촌에서는 봉건적착취관계가 지배하고있는 조건에서 소작료의 수탈은 그대로 남아있으며 그것은 형식을 달리하면서 농민들에게 더욱더 큰 고통을 주고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