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의 빈구석이 있을세라​

우리 과학자, 기술자들을 위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열화같은 사랑과 은정은 미래상점에도 뜨겁게 깃들어있다.

주체101(2012)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개점을 앞둔 이곳을 찾으시였다.

가정용품매대에 이어 일용품매대에서 《코스모스》머리빈침들도 보아주시고 걸음을 옮기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문득 일용잡화매대에 있는 안경을 보지 못하고 지나쳐왔는데 다시 가보자고 하시며 안경진렬대앞으로 되돌아가시였다.

각종 색안경과 도수안경이 일매지게 꽂혀있는 진렬대앞에서 검은색안경을 뽑으시던 그이께서는 안경진렬대가 안경을 뽑기 불편하게 되여있다고, 안경진렬대는 빙빙 돌아가게 만들어놓아야 손님들이 안경을 고르기 더 편리할것이라고 이르시였다.

잠시후 몸소 색안경을 끼여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상점일군에게 어디서 거울을 볼수 있는가고 물으시였다.

판매원이 기호품매대에 있는 거울을 가져다드리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자신께서 보자는것이 아니라 안경을 파는 매대에는 거울이 있어야 한다고, 그래야 손님들이 안경을 낀 자기의 모습을 볼수 있다고 다심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하나의 제품을 보시고도 과학자, 기술자들의 편의를 첫자리에 놓으시고 그들의 요구와 리익을 기준으로 하여 모든것을 보고 평가하시는 절세위인의 숭고한 사랑이 그대로 반영된 귀중한 가르치심이였다.

상점의 이르는 곳마다 그이의 사랑은 뜨겁게 이어졌다.

필기도구매대에서 원주필을 써보시면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손님들이 그것을 써볼수 있도록 종이를 놓아주도록 하시였고 화장품매대에서 향수들을 팔아줄 때 냄새를 맡아볼수 있게 작은 숟가락같이 생긴 종이를 꼭 놓아주라고 이르시였다.

그이께서는 사람들은 흔히 향수를 손에 쳐서 냄새를 가늠해보는데 한 향수를 쳐서 냄새를 맡아본 다음 다른 향수를 치면 냄새가 범벅이 되기때문에 어느 향수가 좋은지 가려내기 힘들것이라고, 그러니 종이숟가락을 놓아주어 거기에 향수를 쳐서 냄새를 맡아보게 해야 한다고 세심히 가르쳐주시였다.

이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미래상점에서 상업봉사활동을 잘하여 어버이장군님의 사랑이 과학자, 기술자들에게 그대로 가닿게 하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시였다.

우리 과학자, 기술자들을 제일로 아끼고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사랑과 정은 참으로 끝이 없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