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찰제도​

일제가 조선에서 침략전쟁에 필요한 군수물자를 략탈하는데 《저촉》되는 일체 행동을 가혹하게 탄압하기 위하여 실시한 폭압제도이다.

1938년 11월부터 실시하였다.

일제는 1938년 11월 조선총독부경무국에 경제경찰계를 설치하였다가 그것을 1940년 2월에는 경제경찰과로 고치였다. 각도 경제경찰과는 1940년 2월에 설치되였다. 그리고 3 000개에 달하는 경찰서, 주재소, 파출소에 막대한 수의 경제경찰들을 증강배치하거나 기존경찰들에게 그것을 겸임시켰다. 

일제는 경제경찰에게 각종 《통제물자》의 취체, 《배급물자》의 감시, 《소비규제》, 《공출의 독려》 등 활동임무를 주었다. 그리고 경제경찰들은 각급 관청과 경제기관에 수시로 드나들면서 주로 조선인관리들을 감시하고 강박하여 그들로 하여금 경제적략탈 특히 《공출》집행을 철저히 하게 하였다.

또한 《경제사찰》이란 명목밑에 각종 경제단체, 회사, 상점, 농촌 등을 상대로 돌아다니면서 온갖 폭력적략탈행위를 다 감행하였다.

이러한 과정에 경제경찰들은 《통제물자거래》를 《암상거래》로, 《공출》을 제때에 하지 않은 사람들을 《비국민》으로 지목하고 제멋대로 물자를 압수하고 사람들을 체포처형하였다.

더우기 경제경찰은 《미곡공출독려대》라는것을 만들어가지고 《공출》책임량을 완성하지 못한 농촌부락의 집들을 수색하여 얼마남지 않은 쌀마저 강탈하였다. 

또한 《이동경제경찰》이란 명목밑에 렬차승객들의 짐을 뒤져가면서 《통제물자》들을 몰수하였다. 《경제경찰》은 조선에서 략탈을 강화하기 위하여 각종 물자에 대한 통제와 단속을 강화하는것과 함께 조선인민의 반일운동을 탄압하는 임무도 동시에 수행하였다.

《경제경찰》제도는 경찰이 폭압과 략탈기능을 동시에 수행하게 한것으로서 1930년대이후 일제의 파쑈적경찰제도의 악랄성을 보여주고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