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에도 종자가 있다.​

주체78(1989)년 5월 21일이였다.

밤 2시, 밤거리를 누비며 승용차는 만경대갈림길방향으로 조용히 달렸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의 야경을 보시려 떠나신것이였다.

차가 학생소년궁전앞에 이르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승용차 창문을 내리우시고 사랑어린 눈길로 궁전을 바라보시였다.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곁에 앉은 일군에게 우리 아이들의 궁전이 잘 생겼는가고 물으시였다.

다른 나라의 소년궁전보다 얼싸하다는 일군의 대답을 들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세상에서 제일 으뜸가는 궁전이라고, 건물의 크기도 제일이고 건물의 종자도 제일이라고 기쁨에 넘쳐 교시하시였다.

《건물에도 종자가 있습니까?》

그러는 일군에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건물에도 종자가 있다고, 자신께서 설계가들에게 설계형성안을 만들 때 건물의 사상주제적내용을 반영하여 이름을 달것을 요구하였다고 하시면서 만경대학생소년궁전형성안을 만들 때 설계가들은 자신의 의도대로 궁전이 어린이들을 한품에 안아주시는 수령님의 품이라는 뜻에서 형성도안의 이름을 《품》이라고 뜻깊게 달았다고 하시였다.

계속하시여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은 어린이들을 한품에 안아주시는 수령님의 품이라고 하시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 얼마나 멋진 종자인가, 종자가 좋으니 아이들을 한품에 안는듯한 부드러운 곡선건물이 이 세상에 태여날수 있었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그이의 가르치심을 받아안은 일군은 기념비적건물에 종자가 있어야 한다는것을 오늘 처음 알았다고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터놓았다.

그의 대답을 들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건설에서도 종자가 명백하고 독창적인것이여야 훌륭한 기념비적건축물이 태여날수 있다고 다시금 가르쳐주시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