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진 편 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주체102(2013)년 12월 어느 한 수산사업소를 현지지도하실 때였다.

30여년만에 물고기대풍을 이룩한것이 너무도 기쁘시여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사업소를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물고기절임창고에도 들리시였다.

말그대로 창고안은 물고기바다였다.

절임창고에 들어서신 그이께서는 정말 대단하다고, 물고기사태라고 거듭 외우시며 절임탕크에 가득 차넘친 물고기들에서 오래도록 눈길을 떼지 못하시였다.

일군들도 오래간만에 물고기바다를 보는것이 하도 희한하여 저저마다 경탄을 금치 못해하고있었다.

이때였다.

물고기냄새가 비릿하게 풍기는 절임창고에서 시종 기쁨을 금치 못해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물고기들이 가득차있는것을 보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하시면서 군인들에게 공급할 물고기를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자고 하시였다. 그러시더니 곁에 서있는 일군들도 마치 어쩔 사이없이 절인 물고기들이 쌓여있는 절임탕크의 나지막한 턱에 스스럼없이 앉으시였다.

습기와 소금기가 밴 어지러운 자리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먼저 앉으실줄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일군들은 당황하여 어쩔줄 몰라했다. 급해맞은 일군들이 그이께서 앉으신 자리에 장갑이라도 깔아드리려고 헤덤볐다.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없다고 사양하시면서 오히려 일군들에게 어서 곁에 앉아 사진을 찍자고 부르시는것이였다.

모두가 그이의 곁에 앉아 경애하는 원수님과 함께 환히 웃었다.

그러나 마음속으로는 격정의 눈물을 흘리고있었다.

사업소의 일군들은 물론이고 창고를 제 집보다 더 많이 드나드는 창고원들도 앉아보지 못한 그자리가 력사에 길이 전할 기념사진의 촬영장소로 되다니!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이어 물고기랭동저장실에도 들리시였다.

가뜩이나 찬바람이 불어치고 맵짠 12월의 겨울날에 허옇게 서리가 내불린 랭동저장실에 들어서니 순간에 귀가 시리고 발이 얼어드는것만 같았다.

하지만 그이께서는 천정에 닿도록 쌓아올린 랭동물고기들을 보시면서 포탄상자들을 차곡차곡 쌓아놓은 병기창같다고 유쾌하게 말씀하시였다. 그러시고는 두사람도 겨우 어길 저장실의 비좁은 통로에 서시더니 여기서도 사진을 찍자고, 이런 곳에서 사진을 찍어야 사진찍을 맛이 있다고 하시면서 일군들을 자신의 앞자리에도 앉히시고 곁에도 세워 또다시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그러고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부대의 그 어느 초소에 가보아도 물고기냄새가 풍기고 군인들의 몸에서 물고기비린내가 날 정도로 정상적으로 먹인다는데 얼마나 좋은가고, 군인들이 튼튼해질것이라고, 아마 힘들이 넘쳐날것이라고 흐뭇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이때 한 일군이 그이를 우러르며 부대군인들이 집에 있을 때보다 물고기를 더 많이 먹을뿐아니라 매일 먹는다고 좋아들 한다고 하면서 병사들이 이런 사실을 가지고 고향에 편지를 쓰면 부모들이 쉽게 믿으려 하지 않을것이라고 즐겁게 말씀올리였다.

그러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 물고기무지앞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믿을것이라고 하시면서 호탕하게 웃으시더니 고향에 있는 부모들이 얼마나 기뻐하겠는가고, 이런 멋에 혁명을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아, 바로 그래서 물고기들이 쌓여있는 곳마다에서 기념사진을 찍으시였구나!)

일군들모두의 가슴은 그처럼 웅심깊으신 경애하는 그이에 대한 경모심으로 세차게 끓어번졌다.

물고기무지들앞에서 찍으신 류다른 기념사진.

그것은 자식들을 초소로 떠나보낸 온 나라 아버지, 어머니들에게, 전국의 후방가족들에게 보내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진편지였다.

병사들에 대한 사랑, 인민에 대한 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경애하는 그이의 열렬한 심장이 낳은 전설같은 사진편지였다.

그이를 우러르는 일군들은 끓어오르는 격정으로 눈앞이 뿌잇해졌다.

그들에게는 물고기바다, 물고기산을 배경으로 찍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류다른 사진편지를 감격속에 받아보며 자식들을 초소에 둔 부모들과 온 나라 인민들이 기뻐할 모습이 선히 떠올랐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