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좋은것은 후대들에게

주체51(1962)년 3월초 어느날이였다.

이날 수도시민들의 생활을 료해하시려고 인민반장들과 담화하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문득 대동문이 있는 쪽에 인민학교(당시)가 있는가고 물으시였다.

영문을 알리없는 한 일군이 인민학교는 없고 대학이 하나 있다고 말씀드렸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의 대답을 들으시고 신중한 안색을 지으시며 없는것 같아서 물어보았다고 하시면서 자신께서 다니면서 종종 보는데 어린 학생들이 큰길을 건너서 학교에 다니고있다고, 어린 학생들이 자동차들이 많이 다니는 큰길을 건너 학교에 다니는것은 위험하다고 말씀하시는것이였다.

그 말씀을 듣는 인민반장들의 눈가엔 불시에 뜨거운것이 고여올랐다.

이렇듯 아이들에 대한 우리 수령님의 사랑은 친부모도 따르지 못하는 한없이 깊고 뜨거운것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인민학교의 어린 학생들이 큰길을 건너 학교에 다니지 않게 하자면 구역들에서 그들이 다녀야 할 학교를 잘 선정해주어야 한다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인민학교건물을 새로 짓든지 그렇지 않으면 대학을 다른 곳으로 옮기고 그 건물을 인민학교로 리용하든지 하여 어린 학생들이 큰길을 건너다니지 않도록 해주어야 한다고, 어린이들에게 제일 좋은것, 제일 좋은 조건을 마련해주어야 한다고 간곡히 교시하시였다.

후대들을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뜨거운 사랑에 의하여 평양대동문인민학교(당시)가 나오게 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