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죽놀이​

봉죽놀이는 지난날 경기도 이북 서해안일대의 어촌들에서 진행되던 집단적인 가무놀이이다.

우리 나라의 어촌마을들에는 일찍부터 고기잡이와 관련된 흥미있는 놀이들이 적지 않게 전해오고있었으며 그중에서도 봉죽놀이는 특히 유명하였다.

평안남도 룡강군, 온천군일대의 바다가에서는 근래에까지도 이 놀이를 진행하였다. 봉죽놀이는 보통 음력 1월 14일에 놀았는데 평안북도 정주앞바다의 창도에서는 《복놀이》라 하여 설명절부터 대보름날까지 놀았다. 황해도와 경기도일대의 바다가에서는 만선기를 날리며 돌아오는 배를 맞이하는 《풍어맞이놀이》가 진행되였다. 지역에 따라 이름도, 날자도, 놀이형식도 약간씩 달랐으나 풍어를 바라거나 축하하는 가무놀이로 진행되였다는것은 공통적이다. 온천군, 룡강군일대의 봉죽놀이는 아침해가 뜨기 시작하면 명절옷으로 단장한 사람들이 놀이터로 모여들어 놀이를 시작하였다. 풍어를 바라는 노래와 춤으로 엮어진 놀이에서 노래는 《봉죽타령》이 기본이였다. 북잡이, 꽹과리잡이가 장단을 맞추고 먹임군(선창자)이 놀이판의 가운데에 나서서 소리를 먹이면 여러사람들이 노래를 받았다. 노래소리, 북, 꽹과리, 징, 장고소리가 어울려지는가운데 춤판이 벌어졌다. 춤은 즉흥적인 막춤이나 춤동작은 어부들의 용감성과 씩씩한 기상을 담은것으로서 활달하고 통쾌하였다. 봉죽타령이 반복되고 놀이판의 분위기가 고조되면 얼뜨기소리군들이 자기들의 장끼를 보이기도 하고 《곱새춤》, 《고사리춤》을 추기도 하였으며 녀성들도 이 지방에 유명한 《세고리기타령》을 가지고 한몫 끼였다. 가장 흥겹고 즐거운 봉죽놀이는 황해도와 경기도의 바다가에서 만선기를 휘날리며 돌아오는 배를 맞이하는 《풍어맞이놀이》였다. 바다 멀리에서 만선기를 띄운 배가 보이면 《봉죽받았다!》라는 소리가 삽시에 온 마을에 퍼지고 어부들을 맞이할 푸짐한 식사준비와 환영차비로 들끓었다. 배가 포구에 들어서면 배우에서 봉죽타령을 힘차게 부르며 물에서도 그 노래를 받아불렀다. 배가 닻을 내리면 어부들과 가족들의 감격적인 상봉이 이루어지고 놀이의 흥은 더욱 고조되였다. 이때 꽹과리가 장단을 맞추면 타령의 첫 먹임소리가 울리면서 모두 손에 손을 마주잡고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면서 돌아갔다. 여기에는 쪽배를 타고 먼 바다에 나간 남편과 아버지를 기다리다가 만나게 된 가족들의 감격과 풍랑을 헤치고 사랑하는 가족들이 있는 포구로 무사히 돌아온 어부들의 기쁨이 안받침되여있었다. 또한 여기에는 위험하고 어려운 어로작업에서도 로동을 사랑하고 생활을 즐기는 어부들의 락천성과 서로 돕고 화목하게 사는 그들의 아름다운 기풍이 깃들어있었다.

봉죽놀이는 고기배가 포구를 떠나려 할 때 그리고 배군들이 뭍에서 휴식할 때, 만선기를 휘날리며 배가 포구로 돌아올 때에 진행된 놀이로서 어부들의 고기잡이와 직접 관련된 놀이였다. 이 놀이는 어민들의 생산활동과 생활을 반영한 민속유산으로 전해지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